비트코인가격

暂无详细介绍

·

비트코인, 5만 달러 돌파했으나 파월 연준의장 발언에 다시 급락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시장의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우려를 잠재우지 못하자 대표적인 암호화폐(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이 다시 급락했다고 미국의 블룸버그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5일 오전 6시 현재(한국시간 기준) 비트코인은 암호화폐(가상화폐) 시황 중계 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5.78% 급락한 4만8072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1시간 전 비트코인은 4만7000달러 대까지 밀렸다.전일 비트코인은 저항선이었던 5만 달러 선을 돌파하며 5만2000달러대까지 올라갔으나 하루 만에 다시 급락한 것.이는 파월
비트코인, 5만 달러 돌파했으나 파월 연준의장 발언에 다시 급락
·

[포토뉴스] 비트코인 주요 저항선 5만 달러 돌파

암호화폐(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주요 저항선으로 여겨졌던 5만 달러를 돌파한 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암호화폐(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전광판에 비트코인 가격이 표시되고 있다.
[포토뉴스] 비트코인 주요 저항선 5만 달러 돌파
·

5만달러 돌파한 비트코인, 다음 저항선은 5만7000달러

주요 저항선으로 여겨졌던 5만 달러를 돌파한 비트코인의 다음 저항선은 5만7000달러가 될 것이라고 경제 전문매체인 미국의 포브스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포브스는 기술적 분석을 한 결과, 다음 저항선은 5만7000달러이며, 다다음 저항선은 8만9000달러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포브스는 비트코인이 위의 저항선을 뚫고 결국 연말에는 16만달러까지 갈 것이라고 전망했다.4일 오전 6시 현재(한국시간 기준)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7% 가까이 급등한 5만826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앞서 수시간 전 비트코인은 5만2000달러도 돌파
5만달러 돌파한 비트코인, 다음 저항선은 5만7000달러
·

비트코인, 작년 대비 305% 상승… 5만8,000달러 돌파

[블록체인투데이 장서연 기자] 비트코인이 58,000 달러를 돌파, 또 한 번 신기록을 작성했다.21일(현지 시간) 비트코인이 58,33,2.36 달러를 기록하며 또 한 번 신기록을 경신했다. 이와 같은 기록은 2020년 대비 305% 상승한 것이다.비트코인이 연일 신기록을 거두는 이유로, 물가상승 대비책으로 비트코인의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상황으로 인해 정부가 어쩔 수 없이 통화를 늘리는 것이 사실이다. 한편 정부의 통화량 증가에도, 현재 주요 지표는 뚜렷한 상승을 나타내고 있지 않다.디지털자
비트코인, 작년 대비 305% 상승… 5만8,000달러 돌파
·

'닥터 둠' 루비니 "남들 따라 비트코인 투자… 결국 무너질 것"

경제학자인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가 최근 상승장에서 '포모 증후군'(다른 사람은 모두 누리는 좋은 기회를 혼자만 놓칠까봐 두려운 마음) 때문에 비트코인에 뛰어드는 개인투자자는 낭패를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23일 야후 파이낸스에 따르면 루비니 교수는 인터뷰에서 "지난 2017년 12월과 마찬가지로 포모 증후군을 지닌 수많은 어리바리들이 비트코인 투자에 진입하고 있다"고 지적했다.그는 "이들은 당시 정점이던 2만달러에 매입했다가 이듬해 3000달러로 급락한 일을 똑같이 겪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루비니 교수는 "지금도 마찬가
'닥터 둠' 루비니 "남들 따라 비트코인 투자… 결국 무너질 것"
·

블룸버그 "비트코인 반등은 월가의 황금손 캐시 우드 때문"

최근 이틀간 폭락했던 비트코인이 반등한 것은 '월가의 황금손'으로 추앙받고 있는 캐시 우드 아크투자운용 최고경영자(CEO)의 긍정적 멘트 때문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24일 보도했다.지난 이틀간 급락해 4만5000달러까지 떨어졌던 비트코인은 다시 5만달러 대를 회복했다. 암호화폐(가상화폐) 시황 중계 사이트인 미국의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4일 오후 1시30분 현재(한국시간 기준) 비트코인은 5만797달러를 기록하고 있다.우드 CEO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의 하락은 매우 건전한 조정”이라며 “비트코인을 긍정적으로 본다”고 말했
블룸버그 "비트코인 반등은 월가의 황금손 캐시 우드 때문"
·

머스크 "좀 비싸다"에도 치솟았다…비트코인 4년전과 다른 점

최근 비트코인 열풍을 촉발한 장본인의 말에도 비트코인 가격 상승세는 이어지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비트코인 가격 상승 이유는 ‘인플레이션 공포’ 때문"이라 규정한다. 로이터 통신은 "디지털 화폐는 비트코인과 성격이 다르지만 암호화폐에 대응해 등장했다는 점에서 비트코인 기술의 신뢰성을 방증해준다"고 - 비트코인,열풍,비트코인 채굴량,비트코인 신뢰성,비트코인 가격
머스크 "좀 비싸다"에도 치솟았다…비트코인 4년전과 다른 점
·

오늘도 9.51% 빠졌다… 비트코인 이틀째 하락

국내 거래소에서 비트코인 가격이 이틀째 하락하고 있다.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30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5587만1000원으로 전날 종가보다 9.51% 하락했다. 이주열 한국은행장도 이날 국회 업무 보고에서 "여러 가지 기준이나 판단의 척도로 볼 때 지금의 (비트코인) 가격은 이상 급등 아닌가 - 비트코인,하락,현재 비트코인,비트코인 이틀째,비트코인 가격
오늘도 9.51% 빠졌다… 비트코인 이틀째 하락
·

비트코인, 연일 신기록… 5만8000달러도 돌파

[블록체인투데이 한지혜 기자] 비트코인 가격이 2021년 들어 95.4% 이상 상승했다.최근 비트코인 가격이 6,000 달러 이상 상승하면서 시가총액 또한 1조 달러를 돌파했다. 미국시간으로 2월 20일 비트코인은 5만7,000달러까지 돌파하며 신기록을 경신했으며, 다음 날인 21일 5만8,000달러를 넘어서며 전날 신기록을 또다시 경신했다.비트코인은 2020년 마지막 날까지 29,000달러의 벽은 뚫지 못했다. 물론 이와 같은 수치도 12개월 전과 비교하면 300% 가격이 상승한 결과였다. 그런데 비트코인의 2021년 실적은 더욱
비트코인, 연일 신기록… 5만8000달러도 돌파
·

일론 머스크 "비트코인 가격, 높아 보인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암호화폐 비트코인 가격이 &quot;높아 보인다&quot;고 말했다. 지난주 비트코인 가격이 5만 달러를 돌파해 5만4000 달러에 육박한 가운데 이같은 발언이 나왔다.CNBC, 블룸버그,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머스크는 20일(현지시간) 트윗에서 비트코인 가격 급등에 우려를 나타냈다. ■ &quot;너무 많이..." /> <meta name="DC.date.issued" content="2021-02-21"> <!-- 데이블 --> <meta property="dable:item_id" content="202102210425199145be84d87674_1"> <meta property="dable:author" content="김미혜"> <meta property="article:section" content="국제경제"> <meta property="article:published_time" content="2021-02-21T06:57:37+09:00"> <!-- Facebook Open Graph--> <meta property="fb:app_id" content="1607959616114104
일론 머스크 "비트코인 가격, 높아 보인다"
WeChat Weibo Facebook Twitter LinkedIn Telegram Medium GitHub RSS 收藏 区块链검색 区块链移动 App Email Up Apple Androi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