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고 로고.

[디지털투데이 황치규 기자]디지털자산 금융 서비스 기업 비트고는 뉴욕주 금융서비스국(The New York State Department of Financial Services, NYDFS)으로부터 뉴욕 트러스트(New York Trust) 라이선스를 취득했다고 5일 밝혔다.

비트고는 뉴욕 금융서비스국 인가가 확정됨에 따라 대규모 디지털자산을 안전하게 관리하기 원하는 뉴욕 고객들에게 보다 나은 보안, 규제 감독, 운영 효율성을 갖춘 커스터디(수탁)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마이크 벨시(Mike Belshe) 비트고 CEO는 “뉴욕주에 기반을 둔 세계 최고 금융기관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인가를 받은 것을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지난 1년이 비트고와 디지털자산 시장 전반에 이례적인 한 해였는데, 이는 암호화폐 생태계의 신뢰성, 유동성 그리고 안정성을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린 대형 금융 기관들의 유입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 디지털자산 수탁 서비스를 제공하는 비트고 트러스트(BitGo Trust Company)는 지난 2018년 사우스 다코타 주 은행 부서(the Division of Banking in South Dakota)에서 처음으로 인가를 받았다.

비트고 다중 서명 프로토콜(Multi-signature protocols)을 기반으로, 엄격한 정책, 절차, 제어 및 공시를 제공하고 있다는게 회사측 설명이다. 다중서명 기술(Multi-signature security)의 경우, 비트고가 2013년 개발한 보안 기술로  책임성, 투명성 및 보안성을 높이기 위해 특정 개인에게 배정된 고유 키를 기존과는 다른 방식으로 활용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Tag#비트고#암호화폐#암호화폐커스터디#디지털자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