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의 주류 자산 편입을 위한 문이 조금 더 열릴 전망이다. 미국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의 증시 상장이 가까워지면서다.  

직상장 서류 제출, 이달 데뷔 전망고객 4300만명 미국 최대 거래소가치 112조원 올해 테크기업 최대어암호화폐 신뢰 높이는 호재 될 것

코인베이스는 지난달 25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직상장을 위한 서류를 제출했다. 지난해 12월 상장을 위한 예비서류를 낸 지 두 달 만이다. 직상장은 증권사 등 주관사의 기업공개(IPO)를 거치지 않고 투자자에게 직접 주식을 매도해 상장하는 방식이다.   미국 금융시장은 코인베이스의 상장이 3월 중 이뤄질 것으로 전망한다. 이렇게 되면 암호화폐 거래소로서는 최초의 상장사가 된다. 전문가들은 코인베이스의 기업 가치가 1000억 달러(약 112조) 이상이 될 것으로 평가한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코인베이스의 상장은 올해 신규 테크(Tech) 기업 중 가장 큰 규모로 기록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코인베이스 실적

코인베이스 실적

코인베이스는 2012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설립된 뒤 빠르게 몸집을 불려왔다. 당시 실리콘밸리의 여러 유명 벤처캐피털(VC)과 금융회사로부터 투자금을 유치해 주목을 받았다. 지난해 말 기준 코인베이스 이용자 수는 4300만명을 돌파했으며, 누적 거래액은 4550억 달러(약 512조원)에 이른다. 미국 암호화폐 거래소 중 최대 규모다.   코인베이스가 SEC에 제출한 상장 신청서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은 13억 달러(약 1조4000억원)였다. 2019년 매출인 5억3400만 달러(약 6000억원)의 두 배 넘게 뛰었다. 순이익도 2019년 3000만달러(약 330억원) 적자에서 지난해 3억2200만 달러(약 3600억원)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비트코인 등의 암호화폐 가격이 급등하며 주 수입원인 거래 수수료가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코인베이스 상장은 암호화폐 투자자에게 단비 같은 소식이다. 최근 암호화폐의 투기성을 지적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어서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최근 “비트코인은 투기적인 자산이며 종종 불법적인 금융 행위에 쓰였다”고 비판했다.   암호화폐를 겨냥한 날 선 비판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이런 상황 속 암호화폐 거래소가 까다롭고 엄격한 미국 증시의 상장 절차를 통과했다는 사실만으로도 암호화폐에 대한 신뢰도를 제고하는 호재로 작용할 수 있다.   또 금융시장의 주류 투자 자산으로 편입될 기회도 생길 수 있다. 코인베이스가 미 증시에 상장되면 암호화폐에 대한 간접투자의 길이 열린다. 암호화폐를 직접 매입하는 대신 코인베이스의 주식을 사들여 암호화폐에 투자하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다만 암호화폐의 큰 변동성은 코인베이스 투자에도 위험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암호화폐의 가격 등락에 따라 거래소 매출이 달라지는 점은 구조적인 한계로 꼽힌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