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투데이 황치규 기자]대체 불가능 토큰(NFT) 담보 대출 서비스 NFT파이(NFTfi)가 89만 달러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고 26일 밝혔다. 투자금은 NFT파이 플랫폼 기능 확장과 개발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 투자에는 NFT와 탈중앙화 금융(디파이, DeFi) 분야에 주로 투자하고 있는 코인펀드, 1KX, 메반11 등이 참여했다. 블록체인 게임회사 애니모카 브랜드도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했다.

NFT파이는 “향후 블록체인 플랫폼 플로우(FLOW)와 같은 여러 블록체인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커뮤니티가 플랫폼 운영 사항을 결정할 수 있는 거버넌스 토큰도 발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NFT파이는 P2P 방식 NFT 담보 대출 플랫폼으로 차입자가 보유한 NFT를 담보로 맡기면 대출자로부터 암호화폐를 대출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제이크 브룩만(Jake Brukman) 코인펀드 파트너는 “NFT파이는 NFT 담보 대출과 가치 평가를 함께 지원하는 플랫폼”이라며 “앞으로 NFT파이가 NFT의 금융화를 이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테판 영(Stephen Young) NFT파이 CEO는 "NFT 시장은 이제 막 성장하는 단계”라며 “NFT파이는 NFT의 금융 자산 플랫폼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Tag#NFT파이#NFT#블록체인#디파이